본문 바로가기

생활논평

방법론일뿐인 블로그의 한계

블로그라는 공간은 인터넷상에서 매우 오래된 영역이다.

한때 개인의 자유로운 공간으로 유행했던 블로그들을 나눠보자면 정확히 두 가지 갈래로 나눠서 볼 수 있다.

 

아주 개인적이거나, 아니면 아주 상업적이거나 둘 중 하나다.

 

 처음 블로그가 만들어졌을 때에는 매우 고무적인 공간이었다. 사람들이 넷 상에 손쉽게 글을 올리고 그 공간이 고스란히 그 한 사람이 꾸며내는 공간이기도 했다. 그러나, 어느 순간부터 개인을 가장한 홍보에 사용되는 아주 수준이 하위 단계에 머무른 플랫폼이 되어버린 것 같다. 그 이유는 어디서부터 찾아야 할까.

 

순수한 리뷰? 그런 거 절대 없다.

 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주어진 시간을 제공하고, 주어진 시간에 한 일을 통해 돈을 번다. 과연 블로거들은 왜 블로그를 하는지에 따라 위의 말처럼 두 가지로 나뉘게 된다. 먼저 아주 상업적인 블로그가 된다면, 블로거들은 광고들 달 테고(나도 달았다.) 아주 화제성 있는 토픽 같은걸 다루면서 정보에 대한 트래픽이 아닌 트래픽을 위한 글들을 작성할 테며, 중립적이지 못한 리뷰들을 하게 될 것이다. 결국 대가성 리뷰에 남는 것은 수익이고 단지 블로거들은 그 수익을 위해 글을 써 내려갈 뿐이라는 것이다. 이게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. 하지만 우리가 블로그에게 기대되는 개인적 리뷰, 개인적인 것은 주관적임을 뜻하지만, 주관 속에서도 객관적 정보로서 장단점을 리뷰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인데, 그게 지켜지지 않는 것이 가장 문제이다. 그렇기 때문에 블로그는 태어나서부터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것이 옥죄어 온 순간부터 저품질 블로그가 문제가 아닌, 블로그 전체를 아우르는 품질이 떨어져 버린 것이다.

 

한때는 유튜브만큼 정보 전달의 주요 매개였던 것이 바로 '블로그'이다.

 우리는 지금 유튜브에 굉장한 열광을 하고 있다. 왜냐면, 더 객관적인 것처럼 보이니까. 그리고 영상은 글보다 신뢰가 갈 테니까 말이다. 언젠가 유튜브도 저물고 나면 아마 저품질에 대한 문제가 생기기 시작할 것이다. 플랫폼의 문제는 바로 신뢰도에 영향을 끼친다. 블로그도 한때 주요 매체였다. 모를 땐 블로그를 찾아다니고, 틀린 정보도 많았지만, 각 개인의 지식들이 모이면 하나를 만들어내기도 했다. 지금은?

아주 개인적이거나, 아니면 아주 상업적이거나 둘 중 하나다.

세상에 시간은 공짜가 아니다. 블로거들의 시간또한 공짜가 아니다.

정말 이 둘 뿐이다.  당신은 어떤 블로거가 될 것인가?

세상에 활동이 나쁜 건 없다. 사회가 요구함에 따라 맞춰지는 것일 뿐.